[Q&A]

Date:

질의요지

Q. 입주자대표회의에 이어진 회식자리가 끝난 뒤 귀가 중에 사망하였다면 업무상 재해가 성립할 수 있나요? 저희 아버지는 전주의 한 아파트 관리소에서 일하셨습니다. 아버지는 지난 달 입주자대표회의에서 경비관련 의결 사항이 있어 회의에 참석하셨고, 회의가 길어지자 식사를 겸하여 회식장소를 이동해 나머지 회의 및 회식자리가 있었습니다. 회식이 끝난 후 집으로 돌아오시던 아버지는 저희 집 계단에서 넘어져 사망하셨습니다. 이럴 경우 업무상 재해가 성립하여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청구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질의회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따져 살펴볼 필요가 있겠으나, 관리사무소 경비관련 사항을 결정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회식에 임
할 업무상 필요가 있었다고 보여지므로 질문자 아버님의 사고는 관리사무소의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서 업무상 재해로 인정되어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청구할 수 있다고 판단됩니다(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5조 제1호, 제37조 제1항).
근로자가 어떠한 행위를 하다가 사망한 경우에 그 사망이 업무상 재해로 인정되기 위해서는 그 행위가 당해 근로자의 본래의 업무행위 또는 그 업무의 준비행위 내지는 정리행위, 사회통념상 그에 수반되는 것으로 인정되는 생리적 행위 또는 합리적·필요적 행위이거나, 사업주의 지시나 주최에 의해 이뤄지는 행사 또는 취업규칙, 단체협약 기타 관행에 의해 개최되는 행사에 참가하는 행위라는 등 그 행위 과정이 사업주의 지배·관리하에 있다고 볼 수 있는 경우이어야 합니다(대법원 1999. 4. 9. 선고 99두189 판결, 대법원 2009. 5. 14. 선고 2009두157 판결 등 참조).
특히 사업주의 지배나 관리를 받는 상태에 있는 회식 과정에서 근로자가 주량을 초과해 음주를 한 것이 주된 원인이 돼 부상
·질병·신체장해 또는 사망 등의 재해를 입은 경우, 이러한 재해는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되는 한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있고, 이
때 업무·과음·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는 사업주가 과음행위를 만류하거나 제지했는데도 근로자 스스로 독자적이고 자
발적으로 과음을 한 것인지, 재해를 입은 근로자 외에 다른 근로자들이 마신 술의 양은 어느 정도인지, 업무와 관련된 회식 과 정에서 통상적으로 따르는 위험의 범위 내에서 재해가 발생했다고 볼 수 있는지, 과음으로 인한 심신장애와 무관한 다른 비정상적인 경로를 거쳐 재해가 발생했는지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법원의 입장입니다(대법원 2017. 5. 30. 선고 2016두54589 판결 등 참조).
한편 관리소 직원(또는 관리소장)이 아파트 관리사무를 위탁받은 업체의 소속직원이라면, 입주자대표회의를 사용자라고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엄격하게 따질 경우‘ 사업주’의 지배나 관리를 받는 상태에 있는 회식 과정에서의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있는지가 중요한 논점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입주자대표회의가 아파트 관리회사와의 관리사무 위탁계약을 갱신할 것인지 여부의 결정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고, 관리소장을 비롯한 관리사무소 직원들의 임금 등 인상 여부에 관한
실질적인 결정권을 갖고 있었다면 비록 입주자대표회의를 위탁관리업체 소속 직원의 사용자라고 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입
주자대표회의의 간부들과 함께한 회식자리에서 술을 마신 것은 모두 관리사무소 소속직원 본래의 업무행위 또는 그에 수반되는 것으로 이뤄지는 합리적 행위로 봄이 상당하다 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 사업주의 지배·관리 아래에서 업무의 일환으로 술을 마셨다고 할 수 있고, 회식이 끝난 후 집으로 들어
가던 길에 일어난 사고는 회식에 통상적으로 따르는 위험이 현실화된 것으로 위 음주와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할 것입니다.
최근 서울 은평구에 있는 B아파트(서울주택도시공사가 관리하는 임대아파트이고, 서울주택도시공사는 ○○관리에 위 아파트에 대한 관리사무를 위탁)의 관리소장으로 근무한 C(C는 ○○관리와 근로계약을 체결)가 임차인대표회의에 참석한 간부들과 함께 근처 식당에서 소주와 맥주를 곁들인 회식을 하면서 회의 때 다하지 못한 이야기를 계속했고 회식 이후 임차인대표회의 총무인 D의 제의에 따라 C와 D는 아파트 벤치에 앉아 맥주를 마시며 아파트 관리상의 현안 등에 관한 대화를 계속하다 D와 헤어져 23:40경 관리사무소 방재실에 들러 직원인 E와 대화를 나눈 뒤, 바로 옆 단지 아파트에 있는 자택으로 출발하던 중 자택 아파트 출입구 앞에서 미끄러져 화단에 쓰러지는 사고를 당해 C의 유족이 C가 업무상 재해로 사망했다는 이유로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청구한 사안에서 법원은“, 대표회의는 아파트 관리회사인 ○○관리와 서울도시주택공사와의 관리사무 위탁계약을 갱신할 것인지 여부의 결정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고, C를 비롯한 관리사무소 직원들의 임금 등 인상 여부에 관한 실질적인 결정권을 갖고 있는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 관리소장이 사업주의 지배·관리 아래에서 업무의 일환으로 술을 마셨다.”고 밝히면서“ 이 사건 사고는 C의 업무와 관련된 위 회식에 통상적으로 따르는 위험이 현실화된 것으로 C의 위 음주와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판시하였습니다(서울행정법원 2017구합58656 판결).

공유하기:

spot_img

인기 기사

더많은 기사가 있습니다

동대표 투표함 바꿔치기 혐의 아파트 관리소장 실형…“민주주의 훼손

공정한 투표 통해 정당한 대표 선출 ‘민주주의의 기본 정신...

수원시아파트입주자대표협회 춘계워크숍, “우리는 입주민을 위한 봉사자”

천리포 수목원에서 진행… 최선의 노력으로 봉사 다짐 수원시아파트입주자대표협회는 지난...

300세대 이상 아파트 ‘정보통신설비 관리기술자’ 배치 해야 한다

과기부, 정보통신공사업법 하위법령기준(안) 등 입법·행정예고 대상 건축물·시설물 및 설비 유지보수·기록...

판례 / Q&A 단지내 교통사고 후 현장이탈 도주차량죄 성립 여부

질의요지 Q. 아파트 단지 내의 통행로에서 교통사고로 인해 3세의 어린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