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의 일상이 향상되고,즐거움이 배가됐다!

Date:

수원수목원·손바닥정원 등 녹지 확대, 시민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확산

도심을 푸르게, 도시를 깨끗하게!

수원시는 민선8기 2년 차에도 ‘환경수도’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도심 녹지를 확대하고, 공공은 물론 시민들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기반을 튼튼히 다졌다.

우선, 도심형 수목원을 표방하며 지난해 5월 말 개원한 두 곳의 수목원은 시민들의 일상에 푸름을 더했다. 일월수목원과 영흥수목원의 첫 해 운영 성과는 괄목할 만하다. 1년 누적 방문객은 77만명에 달하고, 국내 경관과 조경 분야 수상이 잇따랐다. 일월수목원은 전국 공립수목원 중 최초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을 받아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별한 행사와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린 두 곳 수목원에서 시민들은 마음껏 푸르름을 즐길 수 있었다.

수원시는 시민의 일상 더 가까이 푸르름을 확산시켰다.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는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시민들이 직접 정원을 만드는 ‘손바닥 정원’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면서다. 856명의 손바닥 정원단이 활발히 활동하며 지난해까지 총 312개의 손바닥 정원을 만들었고, 올해도 340개를 추가하는 것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조성 중이다. 뿐만 아니라 광교호수공원 철쭉동산과 방죽공원 수국정원 등 공원에 특성을 더해 계절과 특별함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올 초부터는 공원의 중심에 시민을 두고 공원이 문화의 중심이 되는 ‘시민 모두의 새빛공원’ 사업도 시작했다.

탄소중립을 실현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에 부응하는 노력도 지속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9월 탄소중립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민 모두가 일상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실천 의지를 강조했다. 각각의 가정에서 에너지효율을 극대화하는 탄소모니터링 사업에는 64개 단지 5만9천여세대가 참여 중이다. 10월에는 환경교육을 위한 기반과 서비스가 잘 갖춰진 도시에 대해 환경부가 지정하는 ‘법정 환경교육도시’로도 선정돼 기후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시민 교육을 체계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10월에는 팔달구 행궁동 일원에서 생태교통 수원 뉴페스타로 시민이 직접 만드는 탄소중립을 재현했다. 수원의 명소가 된 행궁동 변화의 첫 출발점이었던 ‘생태교통 수원 2013’ 행사 10주년을 기억하고, 자전거 등 생태교통 문화 확대의 계기를 마련했다.

공유하기:

spot_img

인기 기사

더많은 기사가 있습니다

타임빌라스(롯데백화점) 수원점과 수원시아파트입주자대표협회 업무 협약 체결

타임빌라스 수원점(롯데백화점 수원점)은 수원시아파트입주자대표협회와 손을 맞잡고 지역 주민들의 쇼핑...

수원박물관 여름방학 교육프로그램 함께 즐기세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 운영, 7월16일부터 신청받아 수원박물관이 2024년 여름방학 교육프로그램 ‘우리 가족의 ‘빛’나는...

화서2동 꽃뫼버들마을 신동아아파트 승강기교체공사 기념「 주민한마당」 개최

수원시 팔달구 화서2동 꽃뫼버들마을 신동아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회장 장승천)는 22일 토요일에...

장 서는 날·야장 등 다채롭고 즐거운 수원시 전통시장

9월까지 마지막주 금요일 장안문거북시장서‘야장 별주부전’개최 등 수원시는 북수원시장과 장안문거북시장 등...